올 11월 15일 전세계에서 동시 발매 되는, 프랑스의 유일한 햇와인 Beaujolais Nouveau.
매년 갓 수확한 포도로 4-6주 정도 단기 숙성 시킨 후 바로 출시 되는 타입이다.
보졸레는 무거운 느낌의 보르도와는 달리 맛이 가볍고 상큼하다.
게다가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가이니 매년 전세계에서 2500만병이나 소모 될 만도 하다.

올해도 몇 가지 베리에이션이 나오는 모양인데, 그 중 레이블이 기대가 되는 것은
단연 Albert Bichot Beaujolais nouveau가 아닐까 싶다. 이 레이블의 디자인은 <신의 물방울>의 작가인 아기 다다시와 오키모토 슈가 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http://cafe.naver.com/wine/20510



매년 11월 셋째주 목요일 0시부터 즐길 수 있다는 이 와인.
여기저기 프로모션 및 이벤트가 많은 듯 하니 얼른 예약 해 보는게 어떨까.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 것도 모르면서 주식하기 #2  (2) 2007.11.14
아무 것도 모르면서 주식하기 #1  (0) 2007.11.13
보졸레 누보의 시기가 왔다!  (0) 2007.11.03
슬슬 다시 시작합니다.  (2) 2007.10.31
최근 근황.  (0) 2007.05.09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군요..  (0) 2007.04.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