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살다 내가 주식할 날이 있고 말이지,
(주변에 주식으로 인생 말린 사람 여럿 있어서 안 할꺼라 마음 먹었었거늘)
어쩌다 보니 주식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고 말았다. 두둥!

어떻게 된 일인고 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인집단.. 나 왜 여기 있는거지 ㅠ_ㅠ



이 악의 축 때문이지요. (훌쩍)
명색이 게임 채널 주제에 몇 주 째 주식 이야기만 잔뜩 해대고
얼마 벌었다느니 어떻게 하면 좋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쏟아져 나와서
주식에 관심이 없던 나까지 끌여 들였다.. 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우선 수수료가 저렴한 증권회사에 가입부터 했다.
그 이름 찬란하여 '키움닷컴'.

... 키워주나?
.....................................뭘?
....................그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은 저게 맘에 들었다.
복잡하고 어려운 절차가 한번에 OK!!

그래! 난 심플한게 좋아! 심플한 게 최고란 말이다!!!


그 다음 HTS (Home Trading System ≒ 가내주식거래프로그램)을 설치했다.
키움꺼는 이름부터 다르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웅문!!
영웅이 될 수 있는건가!!!!
.............퍽이나. ( -_-)


그 다음, 내 은행에 가서 증권계좌용 통장을 만들고, 키움증권이랑 연동하는 등,
재미 없고 아리따운 아가씨가 없는 은행에 대한 비판을 하게 되었었지..
.......즐거운 시간이었어, 웃흥♡ (*__)

여기까지가 어제의 이야기.



오늘 아침 9시.
어제 나스닥과 다우가 두들겨 맞으면서 오늘도 꽤나 깨질꺼라는 소문이
파다했지만 용자가 나타났으니, 그 거룩한 이름을 LILIS라 하더라.

무려 아침 7시부터 HTS를 켜놓고 뭐로 시작해볼까 고민을 하다가
주연테크를 유심히 보기 시작했다.
왜냐고?
싸길래.


주식계의 마이더스 손, 워렌 버핏옹께서 말씀하셨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캬아~ 얼마나 주옥 같은 말씀이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나름대로 주연테크를 분석했다.
실적은 적지만 시장점유율도 꽤 있고, 의외로 나쁘진 않을꺼라는 생각이 들었다.


9시 개장과 함께 주식을 사야한다는 중압감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 사야대 사야대 사야대 사야대 뭘사지 뭘사지 뭘사지 뭘사지 "

그래서 샀다.


1,130원 시작가의 주연테크를 1,150원 상한가에 샀다. -_-

....그래, 내가 미친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이렇게 비웃는 사람이 있다면 각오해라.
‥앞으로 더욱 비웃을 각오를. orz

그런데 오르더라? 처음에는 미국 증시의 데미지로 인해 떨어지기 시작하다가
어느 순간 5원씩 찔끔찔끔 오르긴 오르더라.

파는 타이밍을 못 잡아서 최고가에서 상당히 멀어지기도 했지만,
뭐 첫술에 배부르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수익은 났다!
껌값은 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웃지마!!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라가 우울하다.  (4) 2007.12.05
아무 것도 모르면서 주식하기 #2  (2) 2007.11.14
아무 것도 모르면서 주식하기 #1  (0) 2007.11.13
보졸레 누보의 시기가 왔다!  (0) 2007.11.03
슬슬 다시 시작합니다.  (2) 2007.10.31
최근 근황.  (0) 2007.05.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