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어렸을 때부터 꿈이 몇 개 있었는데, 그 중 하나는 집안에 방대한 서재를 만드는 것이었다. 나름대로 독서를 즐겨하는지라 서점에서 마음에 드는 책이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책을 사는 편인데, 이게 하루이틀도 아니고 10년이 넘어가다보니 더 이상 책을 둘 곳이 없다. 내 책장만 큰 걸로 4개인데, 전부 꽉 차다 못해 그 앞에 쌓고, 책상 위/아래에 쌓고, 베란다 간이 박스에도 쌓아도 자리가 모자란다. 에휴. 마음 같아서는 책장을 더 들여놓고 싶은데, 집에서도 반대가 심하고 해서 당분간은 무리.


Osho라는 사람의 개인서재. 솔직히 누군지는 모르겠다만은, 대충 10만권이 넘는 책들이 그의 서재에 가득 있다고 한다. 천국이로구나~ 매일매일, '오늘은 무슨 책을 읽을까' 하고 행복한 고민을 한다고 하니, 부럽다 부러워. 이게 이 사람 도서관의 매우 작은 일부분이란다. 10만권이면 대체 어느 정도지? 누구는 천권은 커녕 500권도 못 챙겨서 난리법석이거늘... 그런데 저 의자, 불편해 보인다. 모름지기 책이란 편안한 자세로 읽어야 하거늘!

1만권 정도 수납이 가능한 개인서재를 만들기 위해선 집이 얼마나 커야 할까? 지금 집도 온 집안을 책장으로 도배하면 가능은 하겠다만은, 그러면 너무 안 이쁘잖아? 게다가 나 혼자 사는 집도 아니고 말이지.

.. 이왕 이럴꺼, 확 집 팔고 외국 나가서 저렴한 곳에 집 한 채 짓고 거기에 서재를 지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뭐 심히 무리는 아닐 듯? 책이나 읽으며 여생을 보낼텐데 굳이 중심지일 필요도 없고 적당한 권역(Toronto의 위성도시인 Mississauga라던가)을 찾으면 될텐데, 음음. 그러고보니 저 동네 적당한 집이 2억대였는데.. 이 집 팔아도 충분하다! 낄낄.


결국 오늘 포스팅의 결론은?
책이 읽고 싶어! 책을 사고 싶어! 그런데 책을 둘 곳이 없어! 우짜노?! 임.

'Wish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꿈, 개인서재.  (2) 2008.07.27
  1. Favicon of http://happyray.com BlogIcon ray 2008.07.28 02:48

    사진 무슨 3d이미지 같음 어색어색

    • Favicon of http://lilis.myid.net/ BlogIcon LILIS 2008.07.28 06:27

      찍은 녀석이 어떻게 찍은건지 모르겠음. =_=
      .. 하암;

      ... 배고파.. 밥 사죠.. <

+ Recent posts